불교가 우리나라에 전해진 것은 삼국시대 초기로 『삼국유사』와 『삼국사기』의 기록에 의하면 서기 372년 고구려 소수림왕 때 중국 전진의 왕 부견이 보낸 순도스님에 의해서다. 소수림왕은 국가체제를 정비하면서 불교를 수용하여 율령(律令)을 반포하고 태학(太學)을 설립하였다. 391년 국민들에게 불교를 믿어 복을 구하라는 교시를 내렸다. 고구려 최초의 절은 초문사(肖門寺)와 이불란사(伊佛蘭寺)이며 처음에는 인과(因果)를 배워 복을 빌고 선업(善業)을 지으라는 가르침으로 받아들인 것 같다.
 
 
광개토왕 때에는 평양에 절 아홉 곳을 창건하였다. 5세기에 조성된 고구려 고분 벽화에는 불상과 절하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7세기 중반에는 고구려의 요동 지역에 불상과 탑이 세워졌으니 불교가 전 지역으로 확산되어 갔다.
 
 
5세기경에는 고구려 스님들이 중국으로 구법 유학을 가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 승랑(僧朗)승조(僧肇)의 삼론학을 연구하여 대가가 되었다. 중국에서 삼론, 천태, 율장을 배워온 고구려 스님들은 일본에도 불교를 전하였다. 595년 혜자대사는 일본으로 가서 성덕태자의 스승이 되어 불교를 가르쳤다. 담징은 학문에도 능통하였을 뿐 아니라 글씨와 그림에도 뛰어나 일본 법륭사에 머물며 금당 벽화를 그려 아름다움으로 찬탄을 받았다. 혜관대사는 일본으로 가서 승정(僧正)이 되기도 하였다. 또한 일본의 여러 스님들도 고구려에 유학 와서 불교를 배워 가는 등 교류가 활발하였다.
 
 
고구려 후기 영류왕과 보장왕(642~668) 때에는 왕이 도교(道敎)를 신봉하여 절을 빼앗아 도교사원으로 만들어 불교계의 반발이 일어났다. 당시 고승 보덕대사는 왕에게 여러 차례 도교가 성하면 나라가 위태로워질 것이라 건의하였으나 거절당하자 백제로 망명하였다. 또 다른 고승 혜량스님은 고구려 멸망 직전에 신라로 망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