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등축제
 
1955년 시작된 제등행진이 1996년 새롭게 단장되어 문화축제로 발전된 것이 연등축제이다.
 
1,500여 년 간 이어져 온 연등문화를 주제로 한 종교축제이자 전통문화축제로 삶의 어둠과 고통을 걷어내고 지혜와 자비가 충만한 새 세상을 기원하는 불교의식을 국민축제로 승화한 행사이다. 연등회의 전통을 보존 전승하기 위해 사라져가는 전통등의 복원과, 남녀노소가 흥겹게 어우러졌던 관등놀이의 계승을 모색하는 연등축제는 10만여 개의 오색등이 수놓은 밤의 장관을 만날 수 있다.
행사는
시청 앞 점등식을 시작으로 각양각색의 전통등 전시회, 관람객이 직접 등을 만들고 전통놀이와 불교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거리행사, 연등법회, 수만 명이 등을 들고 행진하는 연등행렬과 모든 염원을 하나로 모으는 회향이 종로와 우정국로에서 열린다.
시청 앞 점등식은 석가탄신일이 임박했음을 알리고 시민의 안녕과 서울시의 발전을 기원하는 행사로 개식, 삼귀의, 반야심경, 찬불가, 점등, 축원, 축사, 기원돌기, 사홍서원, 폐식의 순으로 이루어진다. 1996년부터는 연등회 전통을 전승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제등행렬을 연등행렬로 명명하고,
연등행렬의 장소를 동대문 운동장에서 조계사로 이어지는 종로로 옮기며 전통축제를 고증하고 있다.
 
 
또한 연등축제로 이름을 붙여서 축제의 장을 확대하였으며, 연등법회와 연등행렬을 비롯하여 연등놀이, 불교문화마당, 회향 등 행사가 추가되어 종합적인 축제로 전환하였으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 각 사찰에서 거리에 등을 내달고 경내에 수많은 등을 밝히는 등공양 행사는 계속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전통등전시회는 문헌으로 전하는 용등, 봉황등, 호랑이등, 수박등, 거북등, 잉어등, 북등 등 수십 가지의 전통등을 재현하여 전시하는 자리로 오랜 역사 속에 민중의 소망을 담아 왔던 다양하고 아름다운 전통등을 만날 수 있다. 2000년 전시회에서는 전통등 외에 색다른 창작등도 선보였다.
 
 
우정국로에서 펼져지는 거리행사는 놀이마당, 체험마당, 볼거리, 살거리마당으로 구분된다. 놀이마당은 사물놀이, 제기차기·투호·널뛰기·팽이치기·굴렁쇠굴리기·칠교놀이·윷놀이 등의 민속놀이, 바라춤·나비춤·승무 등의 불교 전통 춤과 인도네시아, 네팔, 중국, 일본 등의 전통 춤 공연, 청소년을 위한 테크노댄스 및 노래공연, 줄타기, 판줄공연, 불교 전통음악인 범패시연, 수화공연, 선무도시범 등을 펼친다. 체험마당은 등만들기, 서각 및 탁본뜨기, 불화그리기, 장승깎기, 삼천불 및 탑만들기, 염주만들기, 짚신삼기가 있고, 볼거리는 육환장(석장)전시, 목탁전시, 서각전시, 달마그림, 사경공모전 전시, 불화전시회가 있다. 살거리에는 사찰음식, 전통음식, 불교국가 전통음식 등의 먹거리와 원성스님 그림상품전·불교용품 전시판매·지체부자유자상품전·캐릭터상품전 등이 있다.
 
 
연등법회는 3만 여명의 제등행진 참가자들이 만든 등과 악기, 깃발을 들고 노래와 함성으로 연등행진의 출발을 알리는 법회이다. 식전행사로 연합합창단과 관현악단의 공연, 연등축제 깃발과 전통 장엄등을 앞세운 단체별 연희단 입장식, 대중율동 시간을 갖는다. 연등법회는 관불 설단 후 아기부처님을 관불단에 봉안하면서 시작된다. 법회는 관불의식, 명종, 삼귀의, 반야심경, 개회사, 연등행렬 출발선언의 순으로 진행된다.
 
 
연등행렬은 법회가 끝난 후 취타(吹打:만파정식지곡)와 사물놀이가 분위기를 돋우고 흰 코끼리, 용, 연꽃 모양의 장엄등과 깃발, 10만여 개의 오색등이 물결을 이룬 가운데 종로 거리에서 이루어진다. 회향은 연등축제를 마무리하는 잔치마당으로 축하공연, 연희단 놀이마당, 강강술래, 난장마당이 펼쳐진다.

* 관련링크
www.li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