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1-21 18:51
LA 고려사, 어린이를 위한 전통 예절 문화 배우기와 명상 캠프 진행
사회부
424 20-01-21 18:51  



지난 2020118일 미국 엘에이 고려사(주지 묘경스님)에서 지난 여름에 이어 제2회 겨울 어린이 명상 캠프가 열렸다. 명상캠프의 프로그램은 세배 하는 법 배우기를 시작으로 다례명상, 달팽이 김밥 만들기, 식사 명상, 소리명상 및 율동, 연꽃 만들기, 결가부좌 좌선과 주지스님 그리기 콘테스트로 구성되어 있고 아침 9시부터 5시까지 진행되었다.

 

다가오는 2020년 설날을 맞이하여 한복을 입고 한국전통 세배 하는 법을 배운 참가 어린이들은 스님과 부모님께 세배를 하였고, 스님과 부모님은 세배돈을 주었다. 이어서 다례명상 시간에는 한복을 입고 다례 예절을 배우고 오롯이 다례에만 집중함으로써 명상할 수 있었다. 다음으로는 달팽이 김밥을 만들어 보는 시간이었다. 위의 세 가지 프로그램은 이영미 명원재단 캘리포니아 지부장님께서 진행하였다. 자기가 만든 김밥을 처음 보듯이 천천히 관찰하고 맛을 음미하면서 먹는 식사명상은 박스텔라 선생님이 진행하였다. 점심을 먹은 후 1시부터는 박주미 선생님의 진행으로 여러 종류의 악기들을 체험해보고 다양한 음악에 맞추어 율동하는 시간이었다. 현안스님과 함께 결가부좌 참선과 나무아미타불 염불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마지막으로, 스님 그리기 대회를 고세라 선생님이 진행하였다. 묘경스님께서 아이들에게 명상캠프 수료증와 기념품을 나누어 주었다.

 

명상 캠프 프로그램 디렉더인 고세라(더불어 정신건강 클리닉 원장) 선생님은 이번 명상에 참가한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하다. 고 원장은 미국 교포사회에서 우리 어린이들은 한국전통문화와 불교 및 불교문화를 배우고 접할 기회가 적다. 어린이들이 전통 예절과 문화를 배워 인성 및 성품을 함양하고, 일상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명상법을 배워 정서 안정, 집중력, 주의력 및 창조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며 부족한 점이 아직은 많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였다.

 

=200120-고려사어린이캠프 (11).jpg

=200120-고려사어린이캠프 (12).jpg

주지 묘경스님은 어린이 명상 캠프가 지난 여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점, 지난 회에 비해 참가자의 수가 3배가 많은 33(1회 참가자 11)으로 늘어난 점, 미국 어린이들의 참가 수가 10명이라는 점 등은 상당히 고무적이고 희망적인 일이라며 앞으로 어린이 명상 캠프를 더 탄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하고 잘 발전될 수 있도록 하고, 불자들을 위한 명상프로그램을 만들어 보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행사를 마쳤다. -LA고려사 주지 묘경스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