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9-23 11:24
조계종 미동부해외특별지회, 소속 사찰 학생들에게 장학기금 1.5만 달러 수여
사회부
286 20-09-23 11:24  



뉴욕 원각사에서 지광스님이 신원식 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있다.

미동부해외특별지회장 지광스님이 뉴욕원각사에서 2020 미동부불교장학생으로 선정된 신원식 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대한불교조계종 미동부해외특별지회(지회장 지광스님) 소속 불교장학회 운영위원회는 830일 신원식 군(SUNY 빙햄튼) 10명의 장학생을 발표하고 장학금을 지원했다. 장학금 전달식은 각 사찰별로 진행되었으며, 장학생은 지회 소속 각 사찰 주지 스님들의 추천을 통해 운영위원회가 최종 심사를 통해 선정했다.

 

장학생은 신원식(뉴욕원각사 추천) 학생을 비롯하여 리차드 김(헤릭스고교, 대관음사) 김동현(클락스타운고교, 보리사) 신나영(플로리드대, 보현사) 하현지(노던밸리올드타판고교, 불광선원) 김호광(조지아대, 붓다나라) 황지현(매사추세츠앰허스트대, 원적사) 윤지연(얼라이언스아카데미고교, 전등사) 김태정(SVA, 청아사) 여지형(CUNY헌터, 혜안정사) 학생 등이다.

 

지회장 지광스님은 각 사찰의 추천을 받은 학생들 모두 성적이 우수하고, 에세이도 훌륭하게 작성해 심사하기가 정말 어려웠다. 선정된 학생들에게 축하를 보내고 아깝게 탈락한 학생들도 실망하지 말고 더욱 정진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올해로 2회째인 미동부불교장학생 선발은 전패밀리장학재단(회장 전명국)이 희사한 기금을 재원으로 하고 있으며 장학생들에게는 각 1500달러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지난 6월 전패밀리장학재단은 미동부해외특별지회장 지광스님(뉴욕원각사 주지)에게 장학금 15만달러의 수표를 전달한 바 있다.

 

미동부불교장학회는 앞으로도 매년 10명의 장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며, 재원은 전명국 회장이 15만 달러를 추가로 출연하여 최소 20년간 총 200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기사제공-뉴스로

 

미동부지회장학금-플로리다보현사.jpg

         

마이애미 보현사에서 금강스님이 신나영 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회전]미동부지회장학금-전등사사진.jpg

전등사 수인스님이 윤지연 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