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기원하는 연등행렬


KJ8A0129.JPG   

 

 

2018512일 토요일 저녁 7시 동대문 흥인지문에서 출발한 10만 연등행렬은 온 세상에 부처님이 오심을 알리며 빛을 밝혔습니다.

올해 연등행렬에 등장하는 수만의 등불에는 이웃과 사회의 평화를 기원하는 기원지가 달리어 연등회를 보러 나온 시민들과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주었으며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위해 북한등’ 19점이 행렬에 참가했습니다. 1956년경 출간된 북한의 공예에 실린 이미지를 재현한 연꽃수박, , 누각, 치자, 북처럼 다양한 모양과 전통등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고 형태가 담백하고 등에 달린 술의 길이가 상대적으로 긴 것이 특징입니다.

연등회는 통일신라시대부터 약1200여 년간 이어져 내려오는 한국의 전통문화이자 등축제로 약 30만 명의 내외국인이 참여한 가운데 모두가 하나되는 신명나는 등축제가 펼쳐집니다.


KJ8A0318.JPG

KJ8A0100.JPG

KJ8A0190.JPG

KJ8A0229.JPG

KJ8A0301.JPG

KJ8A025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