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2563(2019)년 1월 18일(금) 한국불교지도자 신년하례법회 봉행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는 1월 18일(금) 오후 1시 조계사 대웅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200여 사부대중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불교지도자 신년하례법회를 봉행했습니다. 또한 이날 법회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원장스님 신년법어.JPG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이날 법어를 통해 "한국불교는 국민과 불자들의 기대에 부응하여 화합하고 혁신하며 삶의 현장에서 함께하는 불교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했습니다. 이어  “각 종단의 특성으로 살리면서도 항상 화합하며 대승적으로 힘을 모아 한국불교 중흥을 위해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오늘의 삶은 어제의 원력을 통한 행동의 결과”라며 “정법과 정의는 위대하며 영원하다는 것을 잊지 말고 지금의 인연과 자신의 본분을 소중히 하여 부단히 정진해야 한다” 고 말씀했습니다. 이어 "청년세대의 고통을 덜어주고 소외된 약자들을 지키는 친구가 돼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자" 며, "나아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남과 북이 굳건한 평화체제를 이뤄내는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수석부회장 문덕스님(천태종 총무원장)과 부회장  홍파스님(관음종 총무원장)도 신년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어 차석부회장 회성정사(진각종 통리원장)가 발원문을 봉독했습니다.

 

축사_영부인 김정숙 여사.JPG

신년하례법회에 참석한 김정숙 여사는 축사에서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 100년 전, 우리 민족이 독립의 열망으로 뜨겁게 일어섰을 때 불교계는 수많은 사찰을 중심으로 만세운동을 이끌었다”며 “이처럼 역사의 고비마다 화합과 상생으로 나아가는 길을 열었던 불자님들의 용맹정진을 기억한다. 원융화합 정신으로 공존하는 세상을 앞당기는 데 큰스님들과 불자님들의 원력을 모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 "마주보는 상대 눈동자에 담긴 나의 모습을 눈부처라 한다고 들었다. 서로를 부처로 모시는 세상, 모두가 저마다의 모양과 빛깔대로 만드는 화엄세상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법회에서는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에 후원금 전달식도 진행되었습니다.

 

대불련 장학금 전달2.JPG

 

단체기념사진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