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이미지.jpg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스님)이 코레일관광개발과 함께 4월 7일부터 4월 22일까지 템플스테이와 지역관광자원을 연계하는 <나를 찾아 떠나는 템플스테이 기차여행>을 시범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사찰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기획하였다. 시범운영 사찰로는 고창 선운사, 예산 수덕사, 하동 쌍계사, 구례 화엄사가 있다.

이번 코스는 각 일정에 템플스테이가 포함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웅장한 사찰 경내와 봄날 벚꽃이 보고싶다면 4월 7일부터 8일까지 구례 화엄사 코스를 선택해보자. 이 코스는 화엄사의 템플스테이와 섬진강 벚꽃축제가 특징이다. 화엄사 템플스테이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나를 꽃 피우는 만다라 체험>과 <와선(臥禪)> <숲길 포행(계곡명상)>이 있다. 

“봄바람이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잎”은 하동 쌍계사에 있다. 4월 7일부터 8일까지 운영하는 쌍계사 코스에서는 쌍계사의 템플스테이와 벚꽃 명소인 십리벚꽃길을 중심으로 여행할 수 있다. 쌍계사 템플스테이의 주요 프로그램은 <스님과의 차담>, <108염주만들기> 등이 있다.

청보리의 푸른 빛깔이 언덕을 수놓은 고창으로 가보자. 4월 14일부터 15일은 고창 선운사 코스가 준비되어 있다. 내소사를 탐방한 후 선운사에서 1박2일 템플스테이를 하고 청보리밭을 둘러보는 일정이다. 선운사 템플스테이의 주요 프로그램은 <스님과의 차담>, <도솔암 봄 산책> 등이 있다.

당일 여행도 있다. 4월 21일과 4월 22일 원하는 일자에 예산 수덕사 코스가 운영된다. 수덕사에서 <연꽃등 만들기>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예당 저수지 조각공원, 추사고택을 둘러보는 일정이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은 “한반도를 이어주는 철로처럼 템플스테이를 통해 서로 다른 지역의 문화들을 참가자들이 향유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발전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상세한 정보 확인과 예약은 코레일 홈페이지(
www.korailtravel.com)와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