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은 지난 329일부터 41일까지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서울국제불교박람회>에 참가하여 성황리에 행사를 마쳤다.

 

이번 박람회에서 문화사업단은 템플스테이 운영 사찰 5(화성 용주사, 영천 은해사, 강화 전등사, 김천 직지사, 구례 천은사)과 함께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체험 부스를 운영하여 올해의 콘텐츠상(총무원장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박람회 첫 날부터 박원순 서울시장과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 등이 문화사업단 부스를 방문하며 한국 전통문화가 반영된 템플스테이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문화사업단 관계자는 박람회가 열렸던 나흘간 총 1,500여명이 홍보체험부스를 찾았을 만큼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고 밝혔다.

 

용주사는 알록달록한 소금으로 만다라를 채색하는 소금 만다라명상 수행’ , 은해사는 전문강사와 함께천연 염색 손수건·에코백 만들기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 외에도 전등사는 연꽃등 만들기’, 직지사는 탁본 체험’, 천은사는 ‘108염주 만들기스님과의 차담등을 선보였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은 한국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으로써 국내외 문화 교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이번 박람회를 통해 템플스테이 참가를 원하는 사람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향후 운영사찰과 함께 더욱 다채로운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