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원력결집불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5대 종정 중봉 성파 대종사 추대식 봉행




대한불교조계종 제15대 종정 중봉 성파 대종사 추대식 봉행

꽃피는 계절, 조계사에서 삼천여 사부대중과 함께 초발심으로 새출발




3월30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제15대 종정 성파 대종사 추대법회를 봉행했습니다.





추대법회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원로의장 세민 스님을 비롯한 원로, 교구본사주지, 중앙종회의원, 중앙종무기관 스님,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종단 대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정관계 인사, 이웃종교 대표,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등 각국 대사, 

주윤식 중앙신도회장, 이원욱 국회 정각회장, 방정균 청와대 불자회장, 손창동 공무원불자연합회장을 포함한 사부대중 3000여명이 동참했습니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봉행사에서 “오늘은 교단의 자존과 도약의 소중한 전기를 맞는 참으로 경사스럽고 뜻깊은 날”이라며 

“오늘을 계기로 신수봉행을 서원하는 모두는 말과 행을 함께하는 수행과 동체대비의 정신을 실현해 온 종정예하의 덕화를 본받아 진일보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세상이 온통 갈등과 대립, 위기로 물들어 있다. 

전쟁의 참화가 재현되고, 인류를 위협하는 감염병이 창궐해 삶은 피폐해지고 평온한 일상의 즐거움도 찾기 어렵다”며 

“인간의 끊임없는 욕심, 성냄과 증오심 그리고 어리석음이 만들어낸 중생들의 번뇌를 온전히 끊어내야 한다. 

(그런 점에서) 늘 지계는 청정해야 하고 화합을 통해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라는 종정예하의 교시는 모든 중생의 진안을 밝히는 지남”이라고 밝혔습니다.


스님은 또 “종정예하의 원력에 따라 종단은 전통문화를 수호하고 전법교화에 더욱 매진하겠다”며 

“불교가 세상에 나아가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막중한 책무를 다하고 일심일념으로 삼보를 호지하고 올바른 공동체를 위해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발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영축총림 통도사와 서운암 등에서 종정예하를 여러 번 뵌 적이 있다”며 

“그때마다 큰 가르침을 받았고, 정신을 각성시키는 맑고 향기로운 기억으로 간직하고 있다”고 인연을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처님께서 행동과 지혜가 수레의 두 바퀴, 새의 두 날개와 같다고 하신 것처럼 

종정예하는 일과 수행, 삶과 예술, 자연과 문화가 결코 둘이 아니라는 선농일치를 실천하셨다”며 

“우리 산야의 햇살과 바람으로 전통장을 담갔고, 우리 흙으로 통일을 염원하는 16만 도자대장경을 빚어냈다.

 천연염색을 복원하고, 옻칠기법을 개발해 불화와 민화도 그렸다. 

불교문화와 정신문화를 길러온 종정예하의 선근이 헤아릴 수 없을 만큼 깊고 크다”고 칭송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불교는 코로나19 유행 속에서 동체대비의 정신으로 국민들에게 희망의 등불을 밝혔다”고 고마움을 표하면서 

“오미크론의 마지막 고비를 넘는 국민들에게 불교가 변함없는 용기와 힘을 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습니다. 


이어 “‘차별 없이 존중하고 배려하는 상불경보살의 정신과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선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종정예하의 가르침대로 

우리 사회가 갈등과 대립을 넘어 화합과 통합의 시대로 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 사회에 많은 가르침을 달라”고 했습니다.




성파 대종사는 이날 미리 배포된 법어와 달리 즉석 법문으로 대신했습니다.

 스님은 “이판과 사판이 따로 없기에 동중의 공부하는 분들이 정중의 공부를 망각하거나, 정중의 공부를 하는 분들이 동중의 공부를 도외시해서는 안 된다”며 

“호국불교라고 할 때 과연 어떤 것이 ‘호국’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법문을 열었습니다. 


대종사는 또 1700년 전통의 불교가 과거부터 토목과 건축, 조각, 미술 등 모든 생활문화에 이르기까지 우리 민족문화의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뿌리 깊은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불자들이 민족문화 창달을 위해 노력해 국태민안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민족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본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성파 대종사는 불교의 사회적 역할도 강조했습니다. 

대종사는 “지금 계절의 봄은 찾아왔지만, 우리의 마음에는 여전히 차가움이 가득하다”며 

“얼어붙어 있는 이 세계에 따뜻한 화합의 기운을 불어넣어 우리 사회 모두의 마음에 웃음꽃을 피울 수 있도록 하는 게 우리 불자들의 의무와 책무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의상 스님의 ‘화엄경’‘법성게’에 나오는 ‘초발심시 변정각’을 읊은 뒤 

“지나온 과거를 모두 잊고, 이제라도 초발심으로 돌아가자”며 

“그 마음으로 새롭게 출발하면 우리 가정, 사회, 국가도 (지난 어려움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15대 종정 성파 대종사의 법어에 이어 

사부대중은 ‘석가모니불’을 정근하며 눈밝은 선지식의 가르침에 따라 원력보살로 살아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추대된 종정예하를 축하하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종정추대법회는 불교음악원의 국악연주와 장사익씨 등의 축하공연에 이어 사부대중 모두 사홍서원을 봉송하며 끝을 맺었습니다.




*

종정으로 추대된 중봉 성파 대종사께서 불단에 헌향하고 삼배를 올리고 있습니다.



중봉 성파 대종사께서 조계종 제15대 종정에 추대돼 불구를 높이 들어보이고 있습니다.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峰 性 




  • 2022-04-06
  • 조회수 1,258